▣玉山齋(옥산재) 諱時煥齋室(휘시환재실)       전남 고흥군 도덕면 벽옥지 마을뒤  계보 보기

玉山齋記(옥산재기)

       옥산재는 고흥의 백옥산 밑에 있는데 진원박씨 선산의 제각이다. 박씨선조에 通德郞(통덕랑) 時煥(시환)께서

    보성에서 처음 고흥으로 移居(이거)하여 田園(전원)에 樂(락)을 부치고  貯書(저서)해서 자손에게 남기며 이곳에서

    세상을 떠난뒤에 幽宅(유댁)으로 삼았다. 지금 8~9世(세)된 자손들이 번창하여 고을에서 선망의 대상이 되고 있다.

      오직 옛 제각이 오래되어 慨嘆(개탄)하던 차에 9세종손 泰三(태삼)이族中(족중)에서 발의하여 힘을모아 이루게 하고

    내글을 청하니 그 제각이란 선조를 추모하여 정성을 모은 것이니라 募先(모선)하고 정성을 모으는 도리는 밖에서

    구한 것이 아니고 그곳에 따라 생각을 하게 된 것이다. 옥산이란 간판은 이뜻이니라 請(청)컨데 玉(옥)으로 비유한다면

    朱子(주자)님 詩(시)에 「옥을 간직하게되면 산이 빛을 먹음은 듯 하다」고 했다 대개 그 뜻은 군자가 有德(유덕)함이

    속에 쌓이면 빛이 저절로 난다는 것이다.

       通德公(통덕공)이 隱居(은거)하면서 行義(항의)한 것이 빛을 감추었다가 流澤(유택)이 후손에게 미치어  계속해서

    끊이지 않으니 어찌 蘊玉(온옥)한 빛이라고 아니 하겠는가? 記(기)에 이르기를 「효자는 옥을 잡은 것 같다」고 하니

    이 말은 君子(군자)가先謨(선모)를 奉承(봉승)함이 寶玉(보옥)을 가진 것 처럼 조심한 것과 같으니라 그 박씨들의

    先德(선덕) 추모하여 제각을 더욱 크게마련하니 어찌 執玉(집옥)한 정성이 아니겠느냐? 옛날 朱子(주자)께서

    그 아버지 葦齋(위재)를 寂歷山(적역산)에 장사를 지내고 葦齋(위재)의 詩(시)로써 뒤에 기다린 것 같다고 증언 하였는데  

    이제 공의 幽宅(유댁)을 이 산에 모시고 또 기다리고 있음이 우연이아니다. 후인들이 생각할 때 어찌 이에 있지 않겠느냐?  

      오직 그 빛이 멀리 비칠 것을 더욱 바라고  其誠實(기성실)함에 힘써 그 이름의아름다움을 더할뿐이다.

    그 山勢(산세)가 굽이치고 起伏(기복)이 상승하여 봉우리에 에워 싸인 형태는 兒孫(아손)들이 줄지어 서있는 것 같다고

    風水(풍수)들이 말한 바다 이것이 특히밖에 있는 것이  아니다. 啓後(계후)한 행적에 그러나 족히 공이  紹前(소전)하여

    방불하니 후인의 추원한 생각을 도운 것이다. 그 이름에 서로 맞게 서로 돕게되면 이 제각에서 사는자는 당연히

     自得(자득)하게 될 것이다. 이공사에 治終(치종) 勞苦(노고)한 자는 후손 洪柱(홍주)와 一柱(일주)이니라.

 

                       --1969년 季冬(계동) 花山  權 龍 鉉 (화산 권 용 현) 記(기)